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br><br>
><center>
><table width="700" bordercolor="#669999" bgcolor="#f5fffa" border="3" cellspacing="6" cellpadding="60">
><tbody>
><tr>
><td><br><br>
><center><span style="line-height: 160%; font-size: 10.5pt; font-weight: bold; text-space: 0.4em;"><font color="#353535">
><font color="red" size="4">
>
>2017년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br> 지휘 구스타보 두다멜 (2시간 30분 11초)<br><br></font>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com/embed/ZmIt5vuLR8g" frameborder="0" allowfullscreen></iframe>
></font></span></center><font color="#353535"><br><br>
>
><span style="line-height: 160%; font-size: 10.5pt; text-space: 0.4em;"><font color="#353535" face="바탕">
>
>
>2017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는 1월 1일 오전 11시, 오스트리아 빈 무지크페라인 황금홀에서 펼쳐졌고 이번 음악회는 요한 슈트라우스 일가의 서곡, 왈츠, 행진곡 등 다양한 레퍼토리들을 연주되었습니다.<br><br>
>
>1939년부터 시작된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매년 1월 1일 개최하는 신년음악회는 전세계 90개국에 중계되어 5천만명이 넘는 클래식 팬들이 함께 하는 지구촌 가장 유명한 새해맞이 행사 중 하나입니다..<br><br>
>
>
>이번 음악회는 75년 신년음악회 역사상 36세의 최연소 지휘자인 베네수엘라 출신의 구스타보 두다멜이 지휘봉을 잡았습니다.
>세계적인 교향악단과 오페라 지휘자로서 명성을 얻고 있는 두다멜은 사람들에게 영감을 주는 음악의 힘에 대한 믿음으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합니다. 그는 이번 신년음악회에서 특유의 열정과 에너지가 더해져 전 세계 많은 이들에게 희망찬 새해 인사를 보냈습니다..<br><br>
>
>
>이번 신년음악회에는 프란츠 레하르, 에밀 발트토이펠, 요한 슈트라우스2세, 요제프 슈트라우스, 프란츠 폰 주페, 칼 미하엘 지레르, 오토 니콜라이, 요한 슈트라우스1세의 곡들로 다양하게 꾸며졌습니다..<br><br>
>
>
>프로그램이 매년마다 조금씩 달라지긴 하지만 그래도 전반적인 분위기는 꽤 비슷한 류의 음악이 반복되어 지루할 수 있어서인지, 졸음방지를 위해 삽입한, 무용, 춤, 합창단 등의 각종 시각적 효과를 보는 재미도 있어서 한결 음악 감상에 몰입할 수 있네요..<br><br>
>
>
>또, 예년같이 지휘자가 관객들에게 박수를 유도 해 왔드시 음악회의 맨 마지막을 장식하는 <라테츠키 행진곡>에 맞추어 지휘자 두다멜의 유도로 관객들이 모두 박수를 치는 것도 참 재미있고 흥미로웠습니다..<br><br>
>
>
>늘 나이 지긋한 지휘자들만 보다가 젊은 지휘자 구스타보 두다멜이 신년음악회에 등장해서 특유의 곱슬머리를 휘날리며 젊음에 넘치는 활기차고 열정적으로 지휘하는것을 보니 한결 역동감이 넘칩니다..<br><br>옮긴 글.<br><br><br> <center><font color="brown" size="3"><b>=Daisy=</b>
></font></center></font></span></font><p><font color="#353535" face="바탕"><font color="#353535"><br></font></font></p></tr></tbody></table></center><p><br></p>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871 가을날을 풍요롭게 해주는 기타 듀엣 - Paco De Lucia & Al Di Meola - 김혜숙 2018.11.03 104
4870 NY Philharmonic performs Arirang in N. Korea 권오영 2018.07.21 80
4869 Hauser & Petrit Çeku - Concierto de Aranjuez 왕옥 2018.05.18 97
4868 World order ww3 Daisy 2018.04.17 67
4867 고엽 / 이브몽땅 손경해 2017.10.30 99
4866 바흐의 평균율 클라비어 모음곡 1집 - András Schiff (피아노) 2017년 연주- 김혜숙 2017.10.07 69
4865 천상의 테너 루치아노 파바로티 - 베르디의 "가면무도회" - 1986년 베엔나 공연 - 김혜숙 2017.09.28 50
4864 나윤선 2017 년 Havana 국제 Jazz Festival 참가 공연 / Besame Mucho 김상각 2017.05.06 151
4863 클래식 힐링음악 / 보케리니의 미뉴엣 외 14곡 2 이현순 2017.02.25 206
4862 Only Yesterday ... Isla Grante 1 데이지 2017.02.05 260
4861 예브게니 키신의 피아노 협주곡 연주 (라흐마니노프와 쇼팽의 피아노 협주곡) 김혜숙 2017.01.26 60
4860 2017년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 1 홍순진 2017.01.03 164
» [re] 2017년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 김규환 2017.01.09 3
4858 내 맘의 강물 3 이현순 2016.12.07 227
4857 꽃밭에서 - 차지연 최성열 2016.11.20 179
4856 여름날의 마지막 장미 (The Last Rose of Summer - Thomas Moore) 김영원 2016.08.23 185
4855 재즈 vibraphonist 바비 허처손 (Bobby Hutcherson) 서거를 애도하며 김혜숙 2016.08.18 74
4854 《마지막 피아노 소나타 (하이든, 베토벤, 모차르트, 슈베르트)》 시리즈 #2 - 안드라스 쉬프 (피아노) - 김혜숙 2016.08.08 87
4853 '해금 조혜령 - 섬집아기 (SumJip-AhYi) Korean Lullaby' 스칼랫 2016.07.29 108
4852 Das Kleine Haus am Meer - Monika Martin 김영원 2016.07.14 12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4 Next
/ 2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