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64 추천 수 4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2017년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
지휘 구스타보 두다멜 (2시간 30분 11초)



2017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는 1월 1일 오전 11시, 오스트리아 빈 무지크페라인 황금홀에서 펼쳐졌고 이번 음악회는 요한 슈트라우스 일가의 서곡, 왈츠, 행진곡 등 다양한 레퍼토리들을 연주되었습니다.

1939년부터 시작된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매년 1월 1일 개최하는 신년음악회는 전세계 90개국에 중계되어 5천만명이 넘는 클래식 팬들이 함께 하는 지구촌 가장 유명한 새해맞이 행사 중 하나입니다..

이번 음악회는 75년 신년음악회 역사상 36세의 최연소 지휘자인 베네수엘라 출신의 구스타보 두다멜이 지휘봉을 잡았습니다. 세계적인 교향악단과 오페라 지휘자로서 명성을 얻고 있는 두다멜은 사람들에게 영감을 주는 음악의 힘에 대한 믿음으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합니다. 그는 이번 신년음악회에서 특유의 열정과 에너지가 더해져 전 세계 많은 이들에게 희망찬 새해 인사를 보냈습니다..

이번 신년음악회에는 프란츠 레하르, 에밀 발트토이펠, 요한 슈트라우스2세, 요제프 슈트라우스, 프란츠 폰 주페, 칼 미하엘 지레르, 오토 니콜라이, 요한 슈트라우스1세의 곡들로 다양하게 꾸며졌습니다..

프로그램이 매년마다 조금씩 달라지긴 하지만 그래도 전반적인 분위기는 꽤 비슷한 류의 음악이 반복되어 지루할 수 있어서인지, 졸음방지를 위해 삽입한, 무용, 춤, 합창단 등의 각종 시각적 효과를 보는 재미도 있어서 한결 음악 감상에 몰입할 수 있네요..

또, 예년같이 지휘자가 관객들에게 박수를 유도 해 왔드시 음악회의 맨 마지막을 장식하는 <라테츠키 행진곡>에 맞추어 지휘자 두다멜의 유도로 관객들이 모두 박수를 치는 것도 참 재미있고 흥미로웠습니다..

늘 나이 지긋한 지휘자들만 보다가 젊은 지휘자 구스타보 두다멜이 신년음악회에 등장해서 특유의 곱슬머리를 휘날리며 젊음에 넘치는 활기차고 열정적으로 지휘하는것을 보니 한결 역동감이 넘칩니다..

옮긴 글.


 
=Daisy=



?
  • ?
    김규환 2017.01.11 22:34
    김규환;좋은 음악을 비디오를 통해 전해주셔서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871 가을날을 풍요롭게 해주는 기타 듀엣 - Paco De Lucia & Al Di Meola - 김혜숙 2018.11.03 104
4870 NY Philharmonic performs Arirang in N. Korea 권오영 2018.07.21 80
4869 Hauser & Petrit Çeku - Concierto de Aranjuez 왕옥 2018.05.18 97
4868 World order ww3 Daisy 2018.04.17 67
4867 고엽 / 이브몽땅 손경해 2017.10.30 99
4866 바흐의 평균율 클라비어 모음곡 1집 - András Schiff (피아노) 2017년 연주- 김혜숙 2017.10.07 69
4865 천상의 테너 루치아노 파바로티 - 베르디의 "가면무도회" - 1986년 베엔나 공연 - 김혜숙 2017.09.28 50
4864 나윤선 2017 년 Havana 국제 Jazz Festival 참가 공연 / Besame Mucho 김상각 2017.05.06 151
4863 클래식 힐링음악 / 보케리니의 미뉴엣 외 14곡 2 이현순 2017.02.25 206
4862 Only Yesterday ... Isla Grante 1 데이지 2017.02.05 260
4861 예브게니 키신의 피아노 협주곡 연주 (라흐마니노프와 쇼팽의 피아노 협주곡) 김혜숙 2017.01.26 60
» 2017년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 1 홍순진 2017.01.03 164
4859 [re] 2017년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 김규환 2017.01.09 3
4858 내 맘의 강물 3 이현순 2016.12.07 227
4857 꽃밭에서 - 차지연 최성열 2016.11.20 179
4856 여름날의 마지막 장미 (The Last Rose of Summer - Thomas Moore) 김영원 2016.08.23 185
4855 재즈 vibraphonist 바비 허처손 (Bobby Hutcherson) 서거를 애도하며 김혜숙 2016.08.18 74
4854 《마지막 피아노 소나타 (하이든, 베토벤, 모차르트, 슈베르트)》 시리즈 #2 - 안드라스 쉬프 (피아노) - 김혜숙 2016.08.08 87
4853 '해금 조혜령 - 섬집아기 (SumJip-AhYi) Korean Lullaby' 스칼랫 2016.07.29 108
4852 Das Kleine Haus am Meer - Monika Martin 김영원 2016.07.14 12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4 Next
/ 2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