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62 추천 수 6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




나의 친구들, 믿고 의지하는 후배들, 그들의 초상을 그리면서



정확한 날짜는 잊어버렸지만 약 10여 년 전에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접하게 된 한국 초상화전은 작업을 하고 있는 나에게는 거의 혁명적인 사건이었다. 다른 초상화는 거의 잊은 상태에서도 그날 나를 거의 울게 만든 초상화가 하나 있었다. 윤두서의 자화상이었다.

나는 이 자화상에 관해서 무슨 이러하고 저러한 얘기는 하고 싶지도 않고 할 수 있는 지식도 내게는 없다. 나는 그 초상화를 접한 순간 그냥 그 자리에 얼어붙었다고나 할까? 형형한 눈빛, 휘날리는 기인 수염들 그리고 그이가 입고 있는 담백한 한복의 선들, 무엇보다도 살아서 나에게 무슨 말인가를 전하고 있는 듯한 그 눈빛에서 난 왜 그렇게 놀랐을까? 지금도 이유를 잘 모르겠다. 한 가지 분명한 것은 아이고 나는 이제부터라도 붓을 들고 먹을 갈고 초상화를 그려야지 하는 것이었다. 그리고 바로 먹을 갈기 시작하고 붓을 들고 선을 긋고 하는 것이지만 초상화로 바로 이어지기에는 거리가 있었다. 거의 40년 가까이 서양화의 테두리에서 헤매인 주제에 별안간 붓을 든다는 것은 누가 봐도 어불성설이었다. 그래서 명지대학에 계시던 이태호 선생님께 갑자기 청을 드렸다.

“한국화를 배우고 싶다. 선생님을 소개해 주시라”

부탁했더니 바로 그 자리에 좋은 분이 있다고, 도야 김현자(경기무형문화재 제28호 이수자)라고 소개해 주셨다. 그래서 곧바로 김현자 선생님 작업실을 찾아가서 선생님 밑에서 한국화 기법을 약 4년 동안 배웠다. 내가 이렇게 한국화에 빠질 줄이야 하고 스스로 자신한테 놀라면서 말이다…

그렇게 한국화 중 “민화”라고 불리는 길로 무단히 들어섰다. 그리고 지금까지 왔다. 솔직히 말하면 지금 내가 하고 있는 것이 한국화인지 민화인지 그 어떤 장르인지 잘 모른다 라고 얘기하는 것이 정직한 말이 될 것이다.

그러면서 한국의 옛 초상화에 관한 서적들을 열심히 사서 읽어 보았다. 작품들은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압도적이었다. 하지만 한 가지 문제가 내 마음을 어둡게 했다. 그 많은 이조 시대 초상화 중에 여성을 그린 그림은 딱 2개밖에 발견할 수 없었다. 그것도 초상화의 대상인 여성의 이름은 없고 그저 이름 없는 여인상이었다. 나의 좁은 견문일수는 있겠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음이 많이 무거웠다. 슬펐다. 이조 5백년의 역사를 모르는 것도 아니면서 마음이 슬프다가 점점 화가 일어났다. 물론 고등학교 시절의 국전 관람시 한국 부인들의 초상화를 보지 못한 바는 아니면서도, 그것은 그저 대상화였다 할까 어쩐지 삶 자체를 말하고 있는 것이 아닌 것처럼 느껴져서 별 감흥이 없었다. 즉, 내 마음을 움직일 수 없었다라는 기억이 있다. 그래서 나는 초상화를 그려보자고 마음먹었다. 우선 친구들부터 기록하자. 그리고 시간이 허락하는 한 비록 내가 만나보지는 못한 과거의, 혹은 역사 속의 작은 기록이라도 남아 있는 여성들의 초상화를 그려보자 마음 먹었다. 아마도 많은 시행착오를 겪게 되겠지. 어쩌면 비난과 비판을 받을 수도 있겠지 하는 두려움이 없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결과는 작품을 만든 후의 일이다. 후의 두려움 때문에 현재의 뜻을 버릴 수는 없지 하는 마음으로 작품을 하기로 결론을 내렸다.

다만 한 가지 믿는 것은 그림을 그리고 있다는 것이고 그리면서 말할 수 없는 기쁨을 느낀다는 것이다. 이 작업들이 현대 미술에 하나의 득이 될지 해가 될지 하는 것도 생각하지 않기로 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열심히 추구해오던 설치 작업들은 포기하는 것인가 하는 문제에 부닥쳤지만 아마도 이 문제도 서서히 풀리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고 있다. 아직도 어떤 장소의 그 장소적인 매력에 빠지면 곧바로 설치로 표현해보고 싶은 충동을 버릴 수 없기 때문이다.

나는 내가 얼마나 큰 욕심이 있는지 잘 알고 있다. 하지만 욕심은 끝이 없다는 것 또한 알고 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몸이 허락하는 때까지 초상화를 그리고 있겠지 할 뿐이다.

끝으로 내 초상화의 대상으로 기꺼이 응낙해준 여러분에게 진심으로 감사한다는 말씀을 꼭 드리고 싶다. 진정 감사합니다.

2019. 10. 1
글 : 윤석남
글, 그림 옮긴이 : 이현순




?
  • ?
    김혜숙 2019.11.02 23:41
    멀리 있어서 친구 윤석남 화백의 이 초상화 전시를 직접 가서 볼 수 없는 것이 많이 서럽고 아쉬웁군요. 그의 새로운 도전에 큰 박수를 보냅니다.
  • ?
    이현순 2019.11.12 04:58
    혜숙아! 오랜만이다.우리홈도 활발하지못해 미안.
    네가 석남이 전시장에 왔다면 전시장을 떠나지 못했을꺼야.
    지난번에 전시했던 자화상도 대단했지만 이번 전시회는 작품도 많고 작품대상의 특징을
    정말 잘 표현했는지, 채색화의 색감과 어우러져 감탄 또 감탄, 과연 세계적인 대화백임을 확인해 주었단다.
    석남의 새로운 도전, 성공 성공,그의 열정에 감탄과 박수를 보낸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697 申瞳集의 詩 - 《개나리 피면》 - 김혜숙 2020.03.17 49
10696 봄의 전령 제주도 유채꽃 김태환 2020.02.12 66
10695 謹 賀 新 年 - 마종기의 시 《길》과 함께 김혜숙 2019.12.28 46
10694 크리스마스 선물에 담긴 사랑이야기 염정자 2019.12.26 34
10693 한해를 보내면서 김태환 2019.12.26 32
10692 MerryChristmas To You 김태환 2019.12.22 21
10691 2019년도 9회동창회 송년모임 김태환 2019.12.07 78
10690 2019년도 총동창회 송년회(그랜드힐 컨벤션) 김태환 2019.12.04 59
» 윤석남 동문의 개인전 소식과 글을 접 하면서 .. 2 이현순 2019.11.02 162
10688 윤석남 개인전 - 벗들의 초상을 그리다 - 김태환 2019.11.11 60
10687 文정권의 해악을 차단시키는 일에 겉보다 속으로 힘 합쳐야 - 이인호 칼럼 김상각 2019.10.27 50
10686 무 상 김태환 2019.10.21 50
10685 2019년 가을테마여행 김태환 2019.10.13 71
10684 『가을 편지』 - 李閨豪 - 김혜숙 2019.10.01 41
10683 2019년 가을 테마여행 이현순 2019.08.30 140
10682 [매경춘추] 과학 논문 쓰기 - 김희준 서울대 명예교수 신승일 2019.08.31 50
10681 구인회 8월 모임에서 스마트폰 활용법 배우다 김태환 2019.08.23 36
10680 "세월이 가면" 詩 와 노래작곡 사연 김상각 2019.08.12 63
10679 물리학자 이휘소 박사와 박정희 대통령 김상각 2019.07.29 52
10678 영동 블루베리농장에 가다(동영상) 김태환 2019.07.24 7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35 Next
/ 5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