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extra_vars1 |||||||||||||||||||||||||||||||||||||||
extra_vars2 |||||||||||||||||||||||||||||||||||||||||||||||||||||||||||||||||||||||||||||||||||||||||||||||||||






George Brassens과 Jacques Brel과 함께 프랑스 샹송의 3대가에 속하는 Léo Ferré가 부른 아폴리네르의 "미라보의 다리"를 김창현동문의 멋있는 연제 특집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올립니다.





"Le Pont Mirabeau" Apollinaire, Alcools (1912) Sous le pont Mirabeau coule la Seine Et nos amours Faut-il qu'il m'en souvienne La joie venait toujours après la peine Vienne la nuit sonne l'heure Les jours s'en vont je demeure Les mains dans les mains restons face à face Tandis que sous Le pont de nos bras passe Des éternels regards l'onde si lasse Vienne la nuit sonne l'heure Les jours s'en vont je demeure L'amour s'en va comme cette eau courante L'amour s'en va Comme la vie est lente Et comme l'Espérance est violente Vienne la nuit sonne l'heure Les jours s'en vont je demeure Passent les jours et passent les semaines Ni temps passé Ni les amours reviennent Sous le pont Mirabeau coule la Seine Vienne la nuit sonne l'heure Les jours s'en vont je demeure





~ 霧城 ~



?
  • ?
    김창현 2011.07.30 14:34
    고맙습니다.
    글속에 '미라보 다리'를 인용 하고 해설을 달까 하다가
    너무 잘 알려진 시라 생략 했습니다.
    해설은 분명 지루함을 불러 올터 이고.
  • ?
    Claire_Nev 2012.07.02 18:00
    It makes sense about not continuing with "business as usual"
  • ?
    Kimberly_W 2012.07.02 19:22
    I always wondered if the Manchurian Candidat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697 [re]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림 7 hoseobyoon 2003.01.14 181135
10696 소라넷, 여탑, 스파크96, 오마담, 섹쉬넷, 섹스왈 변경된 주소 확인 38 소라넷짱 2010.09.10 113179
10695 거리의 초현실주의자 자끄 프레베르 (Jacque Prevert) 7 김창현 2010.08.09 91646
10694 ♣ 한낮에 홍두깨 김인중 2009.01.11 72621
10693 Nana Mouskri 노래모음 5 19 한문희 2003.08.13 72342
10692 → 가을 길목에 서면 → 김태환 2007.09.08 69907
10691 베트남 북부 (하노이, 하롱베이) 유람기 4 이희복 2007.07.29 68603
10690 퓰리처상 수상 모음 / 고통과 슬픔 3 임효제 2003.08.18 68249
10689 K 家의 婚事 8 何丁 2007.12.23 66738
10688 답신 = 고귀한 자연 4 file 최성열 2008.11.04 66697
10687 시와 옹달샘, 단풍의 금수(錦繡)산 1 향기(28) 2003.10.20 66412
10686 1800년대 조선시대 풍물사진 5 전수영 2007.08.01 66220
10685 ~~환상의 세계로~~ 1 김영원 2008.05.03 66218
10684 *** 夫婦의 意味 *** 5 양재옥 2008.02.25 66083
10683 11월의 잊고픈 유산들 6 변사또 2004.11.22 61221
10682 ◇공연 실황◇ 조 수 미 - 라 팔로마 (La Paloma) 4 허영옥 2006.11.25 53438
10681 흘러간 팝송 몇곡 5 최성열 2006.01.09 53332
10680 ♣ HappyWeek-523 (의학 백과사전) 7 김인중 2005.06.11 53325
» 아폴리네르가 사랑했던 여인들(6) - Léo Ferré가 부른 아폴리네르의 미라보의 다리 3 김혜숙 2011.07.29 53145
10678 Vincent K. Tylor의 매혹적인 사진작품 153 玄 岡 2007.06.28 4929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35 Next
/ 5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