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24106 추천 수 2302 댓글 1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해마다 이 맘 때면 - 행복한 중년에서
 
 
해마다 이 맘 때면
 
해마다 이맘때가 되면 그리워지는 풍경과 얼굴이 있습니다.
 
 
 
놋그릇을 사용하던 시절
조금만 사용하면 시커멓게 변했지요
놋그릇 닦는일 쉬운일이 아니었지요
기와장 곱게 빻아 수세미에 묻혀 가마니 펴놓고
 놋그릇을 딱으시면 우리들은 수저를 닦았습니다.
이마에 땀이 맺힐때쯤이면
놋그릇은 반빡반짝 빛이났지요
 
 
추석이 다가오는 이때쯤이면
이불호청 배게호청 빨래감 가득이고
뒷냇가에서 방망이로 두드려 빨래해와서는
밤이 늦도록 다듬이질을 하셨지요
 담너머 이웃집에서도 토닥토닥
다듬이 합창이 들려오곤 했습니다.
 
 
 
콩을 골라내어 시루에 앉히고
고소한 참기름도 새로 짰습니다
대목장에 나가서 새 양말도 사고
빨간 금박댕기도 사가지고 왔습니다
 
 
 
달력에 가위표를 하며 기다리든 추석
집집마다 분주 합니다 바가지에 콩나물이 담겨 전해지고
두부 한 모 계란 한꾸러미로 인정을 전합니다
담너머로 고소한 기름냄새가 넘어오고
부침개며 탕국끓이는 냄새로 배가 불러옵니다
 부엌을 오가며 하나씩 얻어먹는 재미도 있습니다
 
 
 
오동통 살오른 모시 조개같고
어여쁜 여인네의 고운 눈썹같은 반달 모양의 송편을 빚으며
누구것이 더 예쁘다느니 밉다니 은근히 경쟁하며
도란도란 이야기 꽃을 피우던 따스한 온기도 ..
 
 
 추석 빔으로 해주시던 분홍 치마 저고리에
대한 고운 추억도 ..
이제는 벽에 걸린 빛바랜 사진처럼 아련히 멀어진 그리움이되어
 이 맘때만 되면 눈이 싸르르 시려질만큼
 어린 날 추석 명절의 인심과 정이 그립습니다.
 
 
-행복한 중년에서-

?
  • ?
    cheapest t 2013.09.17 16:19
    white codeine pagesIndymedia own of tricyclic ren
  • ?
    green coff 2013.09.19 06:57
    Barry Levine of Willoughby
  • ?
    price of r 2013.09.19 07:45
    and Alzheimer's disease was reported in HSV- appears to be particularly damaging to the nervous system and increases one
  • ?
    green coff 2013.09.19 07:56
    process is conducted. As pioneered in Brazil about fifteen or twenty years ago the
  • ?
    green coff 2013.09.19 13:10
    The standout of this month
  • ?
    green coff 2013.09.19 14:10
    The coffee tree averages from
  • ?
    methylphen 2013.09.19 14:31
    Initial therapeutic effects of atomoxetine may take at least a week to be felt. Atomoxetine should be taken for
  • ?
    green moun 2013.09.19 15:58
    produced four of this month
  • ?
    pure green 2013.09.19 15:58
    These honey coffees did not dramatically or spectacularly deviate from the
  • ?
    pure green 2013.09.19 15:58
    How effective the Pe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597 숨기고 싶은 그리움 / 한용운 (▼ 여기의 동일한 네글은 연습글이오니 양해바랍니다 - 운영자) 1 엄근용 2008.06.26 24324
10596 엇갈린 사랑의 운명 4 이태옥 2008.11.17 24285
10595 ♣ 참으로 큰일 날뻔한 국가위기 ♣ 12 명남진 2009.02.06 24229
10594 "將軍, 모판을 밟지 말아요" - 韓國戰爭 <13> 2 맹주선 2007.11.09 24201
10593 부고게시판은 unico의 홍보판인가? 11 보안관 2003.02.22 24150
» 해마다 이 맘 때면 - 행복한 중년에서 10 반내미 2006.10.06 24106
10591 ♣ HappyWeek No.303 6 김인중 2003.01.24 24077
10590 고우영의 '만화 삼국지' (11) 6 일 마레 2008.04.04 23976
10589 미주알 고주알 4 쇠방울 2003.02.21 23938
10588 별 희한한 호텔도 다 있네요 ~ 이희복 2008.07.11 23897
10587 아픈 친구의 그 후 소식 3 최성열 2003.02.17 23876
10586 ♪ 가을느낌...샹송,칸소네 4 최성열 2003.09.23 23858
10585 크메르/인류의 문화유산 (14회) 운영자 2003.01.13 23835
10584 인 연 / 최태선 5 김선옥 2008.03.19 23719
10583 호수의 백조 부부 10 김선옥 2009.04.09 23696
10582 미얀마의 숨결 / Khin Maung Zaw의 아름다운 수채화 10 김영원 2008.12.12 23623
10581 4월의 노래/박목월 시; 오현명 노래 11 19 한문희 2004.04.01 23597
10580 [re] 버려진 강아지의 꿈 5 애견가 2005.08.19 23544
10579 아함산의 내력 1 최정규 2004.11.29 23509
10578 [re] 먼저 떠난간 송 갑수 친구를 애도하며,..AMAZING GRACE 6 지원서사 2003.07.10 23398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535 Next
/ 5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