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24201 추천 수 2201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 13 > "장군, 모판을 밟지 말아요!"


General MacArthur and his entourage jeeped back to Soowon.

President Rhee, who had flown there from Daejun, the temporary capital,

was waiting for the general in front of the College of Agriculture building

being used by the military. The two men, both in their seventies, embraced. 


Suddenly Rhee said smiling, "General, you are stepping on rice sprouts!"

"I didn't know, Mr. President. I'm sorry!" MacArthur apologized, stepping aside. 

They had been old friends since the days in the United States. MacArthur had

attended President Rhee's inauguration ceremony two years before.

 

During an hour-long private meeting with the Korean president, the general

promised American aid.

Flying back to Tokyo that night, MacArthur told Miss Higgins, the good-looking

New York Herald Tribune reporter, that he would send President Truman his

recommendation for immediate dispatch of U.S. ground troops to Korea. 

"But," he said, "I have no idea whether the President will accept my recommendation."


 

맥아더 장군 일행은 지프차를 타고 수원으로 되돌아갔다. 임시 수도 대전에서

비행기를 타고 날아온 이승만 대통령이 당시 군대가 쓰고 있던 농과대학 건물

앞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모두 70대 노인인 두 사람은 포옹했다.

갑자기 이 대통령이 “장군, 모판을 밟지 말아요!”라고 웃으며 말했다.

“몰랐습니다, 각하, 죄송합니다” 맥아더 장군은 옆으로 옮기면서 사과했다.

두 사람은 미국에 살 때부터 사귄 오랜 친구였다. 장군은 2년 전 이대통령의

취임식에도 참석했었다. (이대통령 부인 프란체스카 여사 회고록에서 인용)


두 사람은 한 시간 동안 단둘이 만났는데, 이 자리에서 장군은 이 대통령에게

미국의 원조를 약속했다.

그날 밤 토오쿄오로 돌아가는 비행기 안에서 장군은 미모의 뉴욕 헤랄드

트리뷴지 기자 히긴즈 양에게 미국 지상군의 신속한 한국 파견을 트루먼

대통령에게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대통령이 내 건의를 받아드릴지는 모르겠소”라고 장군은 말했다.

(히긴즈 기자의 저서 War in Korea에서 인용)

?
  • ?
    green coff 2013.09.19 07:57
    But through everything the small holding farmers who produced this month
  • ?
    green coff 2013.09.19 15:08
    pairs of limited, don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597 숨기고 싶은 그리움 / 한용운 (▼ 여기의 동일한 네글은 연습글이오니 양해바랍니다 - 운영자) 1 엄근용 2008.06.26 24324
10596 엇갈린 사랑의 운명 4 이태옥 2008.11.17 24285
10595 ♣ 참으로 큰일 날뻔한 국가위기 ♣ 12 명남진 2009.02.06 24229
» "將軍, 모판을 밟지 말아요" - 韓國戰爭 <13> 2 맹주선 2007.11.09 24201
10593 부고게시판은 unico의 홍보판인가? 11 보안관 2003.02.22 24150
10592 해마다 이 맘 때면 - 행복한 중년에서 10 반내미 2006.10.06 24106
10591 ♣ HappyWeek No.303 6 김인중 2003.01.24 24077
10590 고우영의 '만화 삼국지' (11) 6 일 마레 2008.04.04 23976
10589 미주알 고주알 4 쇠방울 2003.02.21 23938
10588 별 희한한 호텔도 다 있네요 ~ 이희복 2008.07.11 23897
10587 아픈 친구의 그 후 소식 3 최성열 2003.02.17 23876
10586 ♪ 가을느낌...샹송,칸소네 4 최성열 2003.09.23 23858
10585 크메르/인류의 문화유산 (14회) 운영자 2003.01.13 23835
10584 인 연 / 최태선 5 김선옥 2008.03.19 23719
10583 호수의 백조 부부 10 김선옥 2009.04.09 23696
10582 미얀마의 숨결 / Khin Maung Zaw의 아름다운 수채화 10 김영원 2008.12.12 23623
10581 4월의 노래/박목월 시; 오현명 노래 11 19 한문희 2004.04.01 23597
10580 [re] 버려진 강아지의 꿈 5 애견가 2005.08.19 23544
10579 아함산의 내력 1 최정규 2004.11.29 23509
10578 [re] 먼저 떠난간 송 갑수 친구를 애도하며,..AMAZING GRACE 6 지원서사 2003.07.10 23398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535 Next
/ 5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