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24229 추천 수 2167 댓글 1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extra_vars1 ||||||||||||||||||||||||
extra_vars2 ||||||||||||||||||||||||||||||||||||||||||||||||||||||||||||||||||||||||||||||||||||

참으로 큰일 날뻔한 국가위기

 
 
참으로 큰일 날뻔한 국가위기
 
한국경제는 '야바위(거짓말)', 지금 침몰하고 있다.
 
좌파정권 10년이 불러온 불행, 일본서 베스트셀러...
日 기업 전문가 다카아키 미시바시 저서 큰 인기


"한국 경제는 左派정권 10년만에 거덜났으며 또한번 5년의 左派정권이 탄생한다면 완전 침몰한다"는 충격적인 책이 일본에서 출판, 2개월 사이 3판 인쇄에 들어가는 베스트셀러가 됐다.
 
'진실은 속임수(사기) 한국경제' 라는 제목으로 출판된 이 책은 일본의 저명한 경제학자나 경제연구소의 브레인들이 쓴 것이 아니다.
 


▲ 일본에 베스트셀러로 떠오른 문제의 책
일본 중소기업들을 진단-분석하는 생활경제 전문가 다카아키 미시바시(三橋貴明) 씨가 한국 통계청과 경제기획원, 재무부 자료를 철저히 분석해 내 놓은 책이다.

 
지난 6월 채도사(彩圖社) 에서 초판 5,000부를 판매한 후 불과 2개월 만에 3판 인쇄에 들어간 이 책은 올 가을 4판 진입에 들어간다.
 
일본內 저명한 경제 전문가·연구소들도 시도하지 않은 한국 경제 위기의 본질에 대해 이처럼 철저히 분석하고 파헤친 책은 그동안 나오지 않았다.
 
한국어는 물론 통계자료 분석에 능통한 저자 다카아키 씨는 각종 언론의 경제 기사를 몇 년 동안 깨알 같이 스크랩 해 놓고 컴퓨터에 저장, 세밀하게 분석했다.
 
한국 언론과 경제학자들도 권력이 무서워, 또 정권의 눈치를 보느라 감히 "한국 경제가 침몰하고 있다"는 말은 꺼내지 못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일본인 저자가 "한국 경제는 야바이, 거짓말 경제"라는 책을 출간, 한국 경제위기의 본질이 좌파정권에 있다는 진상을 폭로하자 순식간에 베스트셀러로 등극하며 일본 열도가 들썩이고 있다.
 
저자 다카아키 씨는 "한국 경제는 붕괴 직전-머지않아 IMF 같은 통화 위기가 다시 온다" 라는 부제를 달고 문제의 본질을 깊이 파고 들었다.
 
저자는 또 새로운 용어도 만들어 냈다. "한국에는 탈북자(北者)가 1만 명 정도 되지만 해마다 탈남자(南者-남한을 떠나는 사람) 는 8만명이 넘는다"고 지적했다. 여기서 '탈남자(南者)'란 한국인들의 해외이민을 의미한다.
 
해마다 미국, 캐나다, 뉴질랜드, 호주 등지로 떠나는 한국 이민자들이 갖고 나가는 돈이 엄청나다고 말한 그는 "해외로 골프를 떠나고 유학을 떠나는 여행족과, 유학생들, 기러기 가족들이 사용하는 교육비와 유흥비가 천문학적인 수준"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들이 사용하는 액수보다는 한국 증권시장의 외국인 큰손들과 은행들의 배당금 수십억 달러가 아무런 제약을 받지 않고 한국을 떠나고 있는 현실을 주목하고 있다.
 
저자는 "한국의 국제수지와 경상수지는 언밸런스다. 경상수지는 엄청난 적자인데 단기 외국자본을 빌려 한국은행 금고에 보관하기 때문에 일반 시민들은 그런 사실을 잘 모르고 있다"면서 "그러나 지금 한국의 위기는 1997년 아시아 통화위기(IMF) 때 처럼 어려운 상황에 직면해  있다"고 진단했다.
 
저자의 지적대로 한국의 주요 은행 50%는 이미 외국 자본에 넘어간 상태다. 2006년 12월 상장기업 204개 회사의 배당 금액은 총 8조 5540억원 정도로 그 중에서 외국인들에게 배당된 금액이 4조 4451억 원이다. 이 금액은 한국 기업이 배당한 총액의 무려 52%에 해당한다.
 
외국인들은 배당금으로 받은 배당 이익금을 모두 자기 나라로 송금한다. 따라서 해마다 엄청난 자금이 한국을 떠나는 것이다. 이에 비해 일본은 해외에서 엄청난 배당금이 오히려 일본으로 들어오고 있다.
 
현재 한국의 수출 품목이 선박과 자동차, 핸드폰을 제외한 다른 제품들이 별다른 인기가 없다는 것이다. 또한 이들 인기 수출품 조차도 부품 자립도가 낮아 모두 일본에서 주종 부품들을 사 가지고 조립만 하는 형태다. 그런 구조로 인해 많은 이익금이 한국에 떨어지지 않는다고 저자는 지적한다.
 
그런 악순환 속에서 좌파정권 10년 동안 북한에 퍼다 준 액수가 무려 50-60조 원이라고 밝힌 저자는 "사정이 이런데도 한국 국민들은 그들의 경제가 침몰하고 있다는 사실을 모른다"고 우려하는 것이다.
 
이에 대한 원인을 한국 좌파정부가 각종 통계자료를 허위로 발표하기 때문으로 저자는 파악했다.
 ▶ 한국 언론들에 따르면 한국 좌파정권들은 국민의 71.3%가 한 뼘의 땅을 갖고 있지 못하다고 발표했으나 이 숫자는 엉터리다. 어린이들과 노인들을 포함한 인구를 비례한 통계자료는 거짓이므로 정확한 통계를 위해서는 집을 소유할 수 있는 가계수로 대비해야 한다.
 
▶ 한국 정부는 또 실업자 수를 국민의 3.5%인 83만 명이라고 했으나 실제 숫자는 126만 명이다며 이런 사례들이 바로 한국 정부가 발표하는 엉터리 통계라고 저자는 비판하고 있다.
 


▲ 관련 내용
 
그런 사례들로 볼때 한국에 또한번 좌파정권이 들어선다면 남한 경제는 뿌리에서 부터 흔들릴 것이며 결국 침몰할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우려한 다카아키 씨는 그와는 반대로 북한의 경제 성장은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도쿄 손충무 발행인 / 나카가와 세이요 도쿄지사장] 


?
  • ?
    choi,iik 2009.02.08 09:23
    Kim,DJ and Nomhyun should go to N.Korea forever. So that they feel happy in the paradise of
    N.Korea. ROK people are not very happy about both former Presidents. The best solution
    is to send both to N.Korea. As long as both stay in ROK, they will remain as trouble makers, because
    they agitate innocent free people in ROK. The freedom ROK earned after 1953 Korean-War
    motivated to become 11th largest economy nation in the world. If Lee MB makes mistakes,
    do not critize, but offer constructive advices to correct them. Mao killed more than 30,000,000 his own
    people to keep his own power based on the informed source.
    How many people Kim IS and Kim JI had killed? You guess: they caused to death of several millions from
    1945 and 50-53 Korean War and after that ? What happened 1,001 cows sent by ROK? Kim JI killed
    all cows based on the informed source.
    Kim JI even killed a visitor from ROK. About 22,000,000 of N.Korean are suffering too much because of
    Kim JI's failure of JuChe idea. If Kim JI or Kim IS was smart person, he should have established a good medical school
    to train N.Korean medical doctors, so that he should not bring a French medical doctor for treatment of his degraded
    or decade brain cells. Kim JI would end up in the hell after his death soon.
    I am a positve thinker. Lee MB will lead ROK in the positive direction
    by the end of his term, 2013. ROK has many talented brains.
  • ?
    phentermin 2013.08.17 17:20
    Initial therapeutic effects of atomoxetine may take at least a week to be felt. Atomoxetine should be taken for
  • ?
    green moun 2013.08.20 14:18
    perceived as prescribed drugs
  • ?
    green coff 2013.08.21 01:05
    something that I've been on since I've been in the league, which was Adderall. I just forgot to fill out some paperwork and that was it.
  • ?
    hcg activa 2013.08.27 21:28
    With the growing stresses of climate change threatening the very viability of many of the world
  • ?
    Arlie 2013.08.29 08:27
    Home roasting is the process of roasting coffee from green coffee beans on a small scale for personal consumption. Home roasting of coffee has been practised ,
  • ?
    hcg 5000 p 2013.08.29 09:49
    can take consolation that when people scream start screaming at us online the spit won
  • ?
    hcg homeop 2013.08.29 09:49
    to squeeze or scrub all of the fruit pulp or mucilage off freshly skinned beans, making them mechanized substitutes for the traditional
  • ?
    Isaac 2013.08.29 12:35
    as Caffe Americano. Reversely, long black is made by pouring espresso in water, which retains the crema compared to Caffe Americano. Milk is added in ,
  • ?
    Kenneth 2013.08.29 17:18
    All coffee plants are classified in the large family Rubiaceae. They are evergreen shrubs or small trees that may growm ft tall when unpruned. The ,
  • ?
    Rashad 2013.08.31 08:25
    The effects countries call other nations at the oby-cap. ,
  • ?
    Timothy 2013.09.01 02:57
    After this, the order appears a conscious delay on the degree of the century, after which the number back speaks the desire.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597 숨기고 싶은 그리움 / 한용운 (▼ 여기의 동일한 네글은 연습글이오니 양해바랍니다 - 운영자) 1 엄근용 2008.06.26 24324
10596 엇갈린 사랑의 운명 4 이태옥 2008.11.17 24285
» ♣ 참으로 큰일 날뻔한 국가위기 ♣ 12 명남진 2009.02.06 24229
10594 "將軍, 모판을 밟지 말아요" - 韓國戰爭 <13> 2 맹주선 2007.11.09 24201
10593 부고게시판은 unico의 홍보판인가? 11 보안관 2003.02.22 24150
10592 해마다 이 맘 때면 - 행복한 중년에서 10 반내미 2006.10.06 24106
10591 ♣ HappyWeek No.303 6 김인중 2003.01.24 24077
10590 고우영의 '만화 삼국지' (11) 6 일 마레 2008.04.04 23976
10589 미주알 고주알 4 쇠방울 2003.02.21 23938
10588 별 희한한 호텔도 다 있네요 ~ 이희복 2008.07.11 23897
10587 아픈 친구의 그 후 소식 3 최성열 2003.02.17 23876
10586 ♪ 가을느낌...샹송,칸소네 4 최성열 2003.09.23 23858
10585 크메르/인류의 문화유산 (14회) 운영자 2003.01.13 23835
10584 인 연 / 최태선 5 김선옥 2008.03.19 23719
10583 호수의 백조 부부 10 김선옥 2009.04.09 23696
10582 미얀마의 숨결 / Khin Maung Zaw의 아름다운 수채화 10 김영원 2008.12.12 23623
10581 4월의 노래/박목월 시; 오현명 노래 11 19 한문희 2004.04.01 23597
10580 [re] 버려진 강아지의 꿈 5 애견가 2005.08.19 23544
10579 아함산의 내력 1 최정규 2004.11.29 23509
10578 [re] 먼저 떠난간 송 갑수 친구를 애도하며,..AMAZING GRACE 6 지원서사 2003.07.10 23398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535 Next
/ 535